ENTERTAINMENT

ARTIST NEWS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사랑에 빠진 이상엽, 멜로 눈빛에 거는 기대

본문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이상엽의 멜로 눈빛에 빠져들 시간이다.

배우 이상엽은 어떤 역할이든 완벽하게 캐릭터를 그려내는 도화지 같은 배우다. 안방극장을 서늘하게 했던 ‘시그널’ 속 연쇄살인마부터 ‘당신이 잠든 사이에’ 사이코패스 변호사, ‘톱스타 유백이’에서 보여준 유쾌하고 구수한 매력의 선장까지. 이상엽은 한 사람이 연기한 것이라고 믿을 수 없는 극과 극 캐릭터를 완벽하게 표현하며 주목을 모았다. 


매번 다른 캐릭터로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는 이상엽이지만, 그의 연기를 본 시청자들이 공통적으로 호평을 보내는 것은 그의 ‘깊은 눈빛’이다. 이상엽이 자신의 최대 장점인 눈빛을 120% 활용할 수 있는 격정 멜로로 돌아온다. 7월 5일 오후 11시 첫 방송되는 채널A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극본 유소정/연출 김정민/제작 팬엔터테인먼트/이하 ‘오세연’)이다.

극중 이상엽이 분한 윤정우는 지구상에 살아 숨쉬는 모든 생명체를 사랑하는 대안학교 생물교사다. 피터팬 같던 윤정우의 일상에 어느 날 갑자기 손지은(박하선 분)이라는 여자가 스며들고, 이어 두 사람은 곧 출구 없는 사랑에 빠져든다.

앞서 공개된 ‘오세연’ 포스터, 촬영 스틸, 티저 영상 등에서는 사랑과 마주하며 도발적으로 변화하는 윤정우의 심리가 섬세하게 그려졌다. 이상엽은 눈빛 하나에 일상의 무미건조함, 사랑을 만난 남자의 설렘, 사랑하는 갖고 싶어하는 욕망 등을 담아내며, 큰 상황 설명 없이도 예비 시청자들이 윤정우의 감정에 몰입하게 만들었다.

이는 이상엽의 뜨거운 열정과 치열한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이상엽은 처음으로 도전하는 격정 멜로라는 장르 앞에서 열심히 대본을 파고들고, 캐릭터를 분석하며 완벽하게 윤정우에 몰입하고 있다는 전언. 이상엽의 타고난 눈빛과 노력, 열정이 더해져 완성된 윤정우가 안방극장에 어떤 파장을 선사할지 궁금하다.

이와 관련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측은 “이상엽의 섬세한 연기력과 깊은 눈빛은 드라마가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효과적으로 전달한다. 또한 우리 드라마를 통해 이상엽의 새로운 매력도 시청자들에게 전달되며 서로 윈윈 효과를 누릴 것으로 보인다. 현장에서 이상엽를 지켜보는 제작진은 이번 캐릭터가 그의 새로운 인생 캐릭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청자분들도 이상엽의 눈빛에 빠져들 올 여름밤을 기대하며 본 방송을 기다려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사진=채널A, 팬엔터테인먼트)


- 매체 : 뉴스엔
- 링크 : http://www.newsen.com/news_view.php?uid=201906211032460310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