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

ARTIST NEWS

'레버리지' 배그린, '신스틸러 역할' 존재감 톡톡..깊어진 연기력

본문

[헤럴드POP=박서연 기자]‘레버리지:사기조작단’에서 배그린은 신스틸러 역할을 하며 눈도장을 제대로 찍었다.

지난24일 방송된 TV조선 ‘레버리지:사기조작단’에서 배그린은 병원 내부 고발자인 소아암 센터 전문의 정현주 역을 맡아 짧은 순간에도 불구하고, 신스틸러 역할을 했다.


이날 배그린은 병원에 대한 기밀을 밝히려 하는 정의로운 모습에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후 이동욱의 증인 덕분에 정현주는 무죄를 선고받고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배그린은 오랜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해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짧은 등장에도 강하고 굵게 극의 집중도를 극대화시켜 레버리지를 통해 더욱 깊어진 연기력을 선보여 앞으로 그의 활약에 집중되고 있다.

한편 배그린은 2006년 드라마 ‘반올림3’로 데뷔. 2007년 CF ‘SK영상통화 완전정복’에서 다양한 표정으로 화제를 모아 드라마 ‘친구’, ’미남이시네요’, ’최고다이순신’, ’옥중화’, 영화 ‘검은손’등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드는 꾸준한 활동을 펼쳤다. 

사진='레버리지:사기조작단' 방송 캡처  

- 매체 : 헤럴드POP
- 링크 : http://pop.heraldcorp.com/view.php?ud=201911250945433845731_1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